운허기념사업회 언해불전연구소, '반야심경언해' 전산화·역해본 완성
과문 구조에 따라 우리말로 입체적 설명 특징
반야심경언해, 온라인서 현대 우리말로 만난다

15세기 한글로 반야심경(般若心經)을 해설한 '반야심경언해'가 온라인 공간에서 쉬운 우리말로 되살아났다.

운허기념사업회 언해불전연구소는 3일 반야심경언해(般若心經諺解) 전산화 및 역해본을 완성했다고 밝혔다.

통상 반야심경언해라고 부르는 이 언해 불전은 세조 10년인 1464년 간경도감에서 간행한 것이다.

언해본은 반야심경 전문과 당나라 법장(法藏)스님이 지은 반야심경약소(般若心經略疏), 송나라 중희(仲希)가 쓴 반야심경약소현정기(般若心經略疏顯正記)에 당시 한글로 구결을 달아 번역한 것이다.

연구소 측은 보물 1211호로 자재암(自在庵)에 보관된 반야바라밀다심경약소(般若波羅蜜多心經略疏)를 토대로 반야심경언해를 현대 우리말로 풀이했다.

그간 쉬운 우리말로 풀이한 반야심경언해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연구소의 이번 성과가 그간 작업물과 다른 점은 반야심경언해를 과문(科文) 구조에 따라 온라인에서 입체적으로 살렸다는 데 있다.

과문은 불전을 공부하는 이들이 쉽게 그 내용을 그려볼 수 있도록 주요 어구 간에 줄을 그어 나타낸 도표다.

상위 어구에서 출발해 하위 어구로 향하면 불전의 구성이나 주요 내용이 무엇인지 또렷해지는 것이다.

오래전 불전에서는 과문이 평면적으로 작성됐지만, 온라인으로 만든 이번 역해본의 과문은 마우스 클릭 하나로 관련 내용을 좀 더 큰 주제에서 세부 주제로 손쉽게 따라 들어갈 수 있다.

반야심경언해 전산화본은 운허기념사업회 언해불전연구소 홈페이지(http://gokdo.kr/wp/)를 통해 무료로 만난다.

이번 작업에 참여한 봉선사 범어연구소장 현진스님은 이날 간담회에서 "불전을 연구하는 학자, 학자는 아니지만 불경을 공부하려는 사람들에게 풍부한 연구 거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성경을 번역하고 해설하는 작업이 우리말 발전에 크게 기여했던 것처럼 15세기 최고의 학자들이 모여 만든 반야심경언해본을 현대 우리말로 풀어내는 작업을 통해 한글 발전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번 작업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언해불전 공동연구시스템 구축 및 역해사업' 일환으로 이뤄졌다.

연구소 측은 반야심경언해 전산화본 및 역해본 작업을 최종 마무리하는 대로 금강경언해를 우리말로 풀어 온라인으로 공개하는 작업에 나설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