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의 흔적이 가장 빠르게 나타나는 신체 부위는 얼굴이다. 그리고 특히 춥고 건조한 겨울철에는 피부의 탄력이 떨어지면서 얼굴의 지방층이 중력 방향으로 처지는 걸 잡아주지 못해 이중턱, 볼처짐 같은 증상과 깊은 주름들이 유독 심해진다. 특히 연말연시를 앞두고 각종 모임이 많아지는 시기에는 많은 여성들이 고민이 많아진다.

최근 이를 반영하듯 볼처짐, 주름개선 개선방법 등과 관련된 시술이나 성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볼 처짐, 이중턱, 깊은 주름은 개개인 별로 그리고 연령에 따라 개선하는 시술, 성형 방법이 달라 선택에 있어서 신중함이 필요로 한다.

나이가 비교적 어린 20대~30대 사이라면 얼굴지방 흡입으로 개선이 가능하다. ‘미세 케뉼라’로 얼굴에 과도하게 쌓인 지방층을 제거해 볼처짐과 이중턱으로 발생한 접히는 형태의 주름들을 개선해 피부와 근육층 사이에 지방이 빠져나간 공간을 자연스럽게 유착시켜 턱선이 살아나는 리프팅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처짐의 정도가 심하거나 증상이 오래된 경우 이미 본연의 피부 탄력이 심하게 떨어져 얼굴지방 흡입만으로 개선이 어려워 처진 피부를 실로 당겨 고정시켜주는 리프팅 시술을 병행 해야 한다. 이때 사용되는 리프팅 실은 피부 속에서 녹아가면서 콜라겐 형성을 촉진시켜 피부층을 잡아주는 인대들을 강화시키고 탄력을 증가시키는 역할도 함께 하게 된다.

▲ 김현승 대표원장  (사진= 모델라인의원 제공)

▲ 김현승 대표원장 (사진= 모델라인의원 제공)


40대 이후에는 노화로 인해 피부가 얇아지고 피부층을 잡아주는 유지인대 가지들이 약해져 볼, 이중턱뿐만 아니라 전체적으로 얼굴의 처짐과 주름이 발생하게 된다. 또한 얼굴의 세부 구조에 따라 주름의 깊이와 피부의 얇기 차이가 달라 이를 개선하는 방법도 좀더 세부적으로 나누어 3단계로 진행된다.

3단 리프팅 중 1단은 이중턱과 턱선, 2단은 마리오네트주름이라고 부르는 입가주름과 팔자주름, 3단은 인디언 주름까지 턱선부터 중안면부에 나타나는 처짐과 주름 증상을 3단계로 나눠 진행 하게 된다. 이는 얼굴 부위에 따라 실을 당기는 방향과 삽입되는 리프팅실의 종류와 개수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모델라인의원 김현승 대표원장은 “사람마다 개개인의 피부와 나이 탄력, 그리고 주름의 깊이 정도가 다르기 때문에 상담 후 자신의 원인에 맞는 시술을 진행해야 한다고 전하면서 피부의 주름과 처진 방향도 개인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시술 전 충분한 설명을 듣는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리프팅 시술의 경우 시술 후 1개월~2개월까지 피부 속에 실이 자리 잡고 회복되면서 흉살이 만져지거나 일시적으로 비대칭 현상이 일어 날 수 있지만 이는 자연스러운 회복과정 중의 하나며 이후 최종적으로 자연스럽게 젊어진 입체적인 동안 얼굴 효과를 얻게 된다”고 덧붙였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