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현, '알토란' 장정윤 작가와 1월 결혼
장정윤 작가 얼굴, 방송으로 공개

김승현 "올해 제일 잘한 일
'알토란' 출연…장정윤 작가 만나"
장정윤 작가/사진=MBN '알토란' 장정윤 작가

장정윤 작가/사진=MBN '알토란' 장정윤 작가

장정윤 작가의 얼굴이 공개됐다.

1일 방송된 MBN '알토란'에서 프로그램 작가이자 김승현의 예비 신부인 장정윤 작가의 얼굴이 처음으로 선보여졌다. 김승현은 "어여뿐 내 짝"이라고 장정윤 작가를 칭해 주변의 부러운 시선을 받았다.

이날 MC 왕종근은 "시청자들에게 어떻게 하면 좀 더 맛있고 영양가 있는 음식을 해드릴 수 있을까 고민도 많이 했고, 또 고민한 만큼 시청자 여러분께 사랑도 많이 받았다"며 "참 보람 있는 한 해였다"고 지난 시간을 돌아봤다.

이어 "승현 씨 보면 참 마음이 짠하면서 보람을 느낀다"며 '알토란'을 통해 짝을 만난 김승현을 언급했다.

김승현은 "2019년에 가장 잘한 일은 '알토란'에 출연한 것이 아닐까 싶다"며 "'알토란'에서 어여쁜 짝을 만나 올 연말은 따뜻하게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지민은 녹화장 한켠에 자리한 장정윤 작가를 가리키며 "(장정윤 작가가) 정말 좋아하고 있다"며 "나도 김승현 씨랑 같이 '알토란'에 들어왔는데 부럽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승현과 장정윤 작가는 '알토란'을 통해 인연을 맺고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오는 1월 결혼한다.

이날 김승현은 자신과 장정윤 작가의 모습이 담긴 청첩장도 공개했다. 환한 모습으로 마주하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