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휘계의 거장' 마리스 얀손스 타계…향년 76세

세계적인 지휘자 마리스 얀손스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자택에서 지병인 심장병으로 사망했다고 1일 AFP통신 등이 전했다. 향년 76세.

라트비아 출신의 얀손스는 지휘자인 아버지 아르비드 얀손스와 소프라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1956년에 레닌그라드 콘서바토리에 입학해 지휘와 피아노를 익혔다. 1969년에는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에게 지휘를 배웠다. 러시아 음악에 정통했고 특히 쇼스타코비치 스페셜리스트로 잘 알려져 있다. 2010년 RCO와 함께 내한하는 등 수차례 한국 무대에도 섰다. 지난해엔 바이에른방송교향악단을 이끌고 한국을 찾으려다 건강이상설이 돌면서 주빈 메타로 지휘자가 변경되기도 했다.

윤정현 기자 h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