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폐암4기 판정 후 2년여 투병
건강해진 모습으로 방송 출연
김한길, 신약 치료 후 효과 전해
김한길 폐암 투병 고백/사진=채널A '어바웃해피-길길이 다시 산다' 영상 캡처

김한길 폐암 투병 고백/사진=채널A '어바웃해피-길길이 다시 산다' 영상 캡처

김한길이 폐암4기 판정을 받은 이후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카메라 앞에 서 이목을 끌고 있다.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지난 25일 방송된 채널A '어바웃해피-길길이 다시 산다'에 아내이자 배우인 최명길과 함께 등장했다. 김한길은 "많은 분들이 '김한길 아직 살고 있나'라고 생각하고 있는 거 같은데, 잘 사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김한길은 2017년 10월 폐암 4기 판정을 받았다. 몇개월 전에도 김한길의 몸 상태가 심각하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김한길은 이날 방송에서 "지금 폐 한쪽이 없다"며 "남들보다 빨리 숨이 찬다"고 몸 상태를 전했다. 그러면서도 최명길과 함께 아차산에 올라 건강해진 몸 상태를 선보였다.

김한길은 "6~7개월 전만 해도 숨이 차올라 잘 걷지 못해 비참했다"며 "중환자실에도 3주 동안 있었다. 퇴원 후 고개를 못 가눌 정도로 근육이 다 빠져서 넘어질까 봐 스티로폼을 온 방에 붙여 놓았다"고 심각했던 몸상태를 전했다.

또 지난해 겨울엔 "2주 동안 의식불명 상태였다"고 밝혀 충격을 자아냈다.
김한길 폐암 투병 고백/사진=채널A '어바웃해피-길길이 다시 산다' 영상 캡처

김한길 폐암 투병 고백/사진=채널A '어바웃해피-길길이 다시 산다' 영상 캡처

김한길은 "의식불명 상태일 때 입에 인공호흡기를 꽂고 있었는데, 내 모습이 얼마나 흉측했겠나"라며 "그동안 아내가 거의 병원에서 잤다고 하더라. 내가 이 정도 대접을 받을 마땅한 자격이 있나 생각을 했고, 지금은 새로운 인생을 사는 것 같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김한길은 신약으로 폐암을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술과 치료를 하면서 체중이 20kg 가량 빠지기도 했지만 건강이 많이 호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명길은 간병인도 두지 않고 직접 김한길의 항암 치료와 재활을 도왔다.

한편 '길길이 다시 산다'는 폐암 4기로 삶의 큰 고비를 겪고 제 2의 인생을 다시 사는 김한길과 그를 응원하는 아내 최명길이 24년 차 부부로 일상을 공개하는 예능이다.
김한길-최명길 부부/사진=한경DB

김한길-최명길 부부/사진=한경DB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