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키스컴퍼니 복합문화공간 '라뜰리에'
베이징 '젊은이의 거리' 왕푸징 입성
IT·미술 결합한 미래형 콘텐츠 '호평'
지방 중견 주류업체가 기획·개발한 복합 공간문화콘텐츠 ‘라뜰리에’가 한한령(限韓令)을 뚫고 중국 베이징 문화중심지인 왕푸징(王府井) 거리에 입성했다. 대전에 있는 맥키스컴퍼니가 장벽을 뚫어낸 주인공. 회사는 1일 “중국 측 운영 파트너인 문화전시 전문기업 톈천타임스와 협업해 지난달 8일 왕푸징에 라뜰리에 중국 1호점을 성공적으로 열었다”고 밝혔다.
限韓令 뚫고…지방 중견 주류업체의 신개념 문화 수출

‘라뜰리에’의 중국 진출은 2016년 사드 배치 확정 후 중국 내에 장기간의 한한령이 내려진 상황에서 국내 지방 소주회사가 ‘부업’인 문화콘텐츠 사업으로 이룬 결실이란 점에서 주목된다. 업계에선 “대기업도 줄줄이 철수하는 현실을 감안할 때 중국에서 통할 만한 문화콘텐츠 사업의 한 방향을 제시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중국판 라뜰리에는 서울 동대문에 운영 중인 라뜰리에를 중국형으로 바꿔 수출한 것이다. 1124㎡ 규모인 라뜰리에는 ‘신들의 미술관’과 ‘프티 라뜰리에’ 등 총 2개 관으로 구성됐다. ‘신들의 미술관’은 신전을 모티브로 삼은 입구를 시작으로 프랑스 몽마르트르의 명소인 테르트르 광장, 모네의 정원, 고흐의 방 등 총 6개 공간이 그림처럼 연출돼 있다. ‘프티 라뜰리에’관에선 미디어 뮤지컬, 홀로그램 토크쇼 ‘에밀 졸라의 서재’ 등 명화를 정보기술(IT)을 활용해 재해석한 뉴미디어 이벤트가 공연된다. 반 고흐의 대표작인 ‘별이 빛나는 밤’을 소재로 한 미디어 뮤지컬은 전혀 새로운 형식으로 중국 관람객의 호평을 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연 매출 700억원 규모의 중견 소주업체가 한한령을 넘어선 비결 중 하나는 역발상이다. K팝이나 K드라마처럼 한국색이 뚜렷한 콘텐츠를 고집하지 않았다. 대신 중국인들도 좋아하는 후기 인상파 화가와 작품을 소재로 다뤘다. IT와 미술이 결합한 미래형 콘텐츠라는 점도 한몫했다. 그림 속 인물이 관람객에게 말을 걸거나 미디어와 뮤지컬을 결합하는 등 이색적인 형태가 현지인의 호기심을 자극했다는 평가다. 조웅래 맥키스컴퍼니 회장은 “베이징 진출을 발판으로 세계 각국에 ‘라뜰리에’를 수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병일 여행·레저전문기자 skyc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