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수에 이어 화제의 인물 '트로트계 이무기' 유산슬
MBC 프로젝트가 KBS '아침마당' 출연 이례적

'합정역 5번 출구' 음원 차트 진입
송가인과 함께 트로트 인기 견인
이슈+|송가인 인기 넘보는 유산슬…'유재석=김태호의 장난감' 공식이 답

"트로트계의 이무기 유산슬 입니다."

올 연말 방송가의 화제는 단연 '유산슬'이다. 유튜브 스타 펭수에 대적할 유일한 상대로 꼽힌다. 유산슬은 송가인의 뒤를 이어 트로트를 '붐업' 시킬 존재로 각광받고 있다.

유산슬의 '본체'는 대중도 알고 있는 것처럼 '국민 MC' 유재석이다.

MBC 레전드 예능 '무한도전'을 통해 '영혼의 단짝'으로 거듭났던 김태호 PD와 유재석이 다시 일을 냈다.

유산슬은 '놀면 뭐하니-뽕포유'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한 캐릭터다.

'놀면 뭐하니'는 김태호 PD와 유재석의 재결합으로 첫 방송부터 큰 기대를 받았다. 하지만 릴레이 캠코더 시절엔 '노잼'이라는 쓰디쓴 혹평을 들어야만 했다.

하지만 유재석이 본격적으로 '김태호의 장난감'이 되면서 웃음 폭탄은 터졌다.

드럼에 도전하는 '유플래쉬'와 '뽕포유'를 동시에 진행하면서 유재석은 "내가 하고 싶었다고 한 적 없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지만 결국 김태호 PD의 쿵짝에 맞췄다. '유플래쉬'에선 드러머로, '뽕포유'에선 유산슬로 말이다.
이슈+|송가인 인기 넘보는 유산슬…'유재석=김태호의 장난감' 공식이 답

신인 트로트 아이돌 유산슬은 유재석이 즐겨 불렀던 '안동역에서'의 원곡자 진성이 붙여준 예명이다.

처음엔 거부감을 느끼던 유재석은 나중엔 체념하듯 유산슬을 받아들였다. 종종 등장하는 유희열에게는 '유린기'로 활동하자는 러브콜까지 보냈다.

반짝이 수트에 형형색색의 모자를 쓴 유산슬은 등장과 함께 큰 웃음을 줬다. 놀라운 가창력은 아니지만 유재석의 스타성에 트로트 대가들이 만든 흥겨운 트로트가 만나, 대중의 귀를 사로잡았다.

작곡가 '박토벤' 박현우와 '정차르트' 정경천, '작사의 신' 이건우 등은 유산슬을 만나 시너지를 내며 방송 때마다 화제가 됐다.

특히 유산슬은 게릴라 콘서트를 통해 본격 데뷔했다. 그는 용무늬 정장을 입고 차이나 타운에 나타나 데뷔곡 '사랑의 재개발'을 불러 관객들을 흥분시켰다.
'가요베스트' 유산슬 /사진=유튜브 채널

'가요베스트' 유산슬 /사진=유튜브 채널

게릴라 콘서트가 성공적으로 끝나자 유산슬은 MBC를 넘어 KBS까지 발을 넓혔다.

'아침마당'의 '명불허전' 코너에 출연한 유산슬은 트로트 신인 가수들과 함께 경합을 벌였고, 또 다른 데뷔곡 '합정역 5번 출구' 라이브를 선보여 화제가 됐다.

유산슬 효과를 본 '아침마당'은 이례적으로 시청률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이 기세에 힘입어 TBS FM '배칠수, 박희진의 9595쇼'에 출연하기도 했다.

순천만에서 열린 'MBC 가요베스트'에서 떴다. 유산슬은 첫 지방 행사에서 기라성과 같은 트로트 선배 주현미, 장윤정, 진성, 등과 한 무대에 올랐다.

음원 성적 역시 놀랍다. 유산슬의 '합정역 5번 출구'는 이른바 '차트인' 했다. 멜론 차트 100위권에 든 것.

뿐만 아니라 온라인에서는 유산슬 팬카페, 유산슬 팬 유튜브 채널도 등장했다. 특히 유산슬 팬들은 카페에 "지나친 고퀄 자료는 삭제한다", "저퀄리티 팬 아트 게시판을 열었다", "음원 스밍(스트리밍) 캡쳐 게재 금지" 등의 독특한 공지사항으로 네티즌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슈+|송가인 인기 넘보는 유산슬…'유재석=김태호의 장난감' 공식이 답

김태호 PD는 유산슬의 인기에 대해 "유재석이 가창력이 뛰어난 편이 아니라 이렇게까지 잘 될줄 몰랐다"면서 "현재 성인가요 관련 모든 프로그램에서 연락이 오고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한 대중문화평론가는 "'무한도전'의 인기를 100% 회복했다고 보기는 힘들지만 김태호-유재석 콤비의 시너지가 나고 있다"면서 트로트 장르의 전성기를 송가인과 함께 이끌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