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달마고도서 힐링축제 열려

한반도 단풍 마지막 머문 땅끝 해남…만추 정취 흠뻑

한반도의 마지막 단풍이 머무는 곳, 땅끝 전남 해남이 오색 빛깔로 물들었다.

24일 해남 송지면 달마고도에서 '끝자락 가을품은, 달마고도 힐링축제'가 열렸다.

축제에는 남도명품길 달마산 달마고도에서 관광객 등 2천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늦가을의 정취를 만끽할 걷기 행사가 진행됐다.

빼어난 산세와 다도해의 절경이 어우러진 해남 달마산에 조성된 달마고도는 자연을 훼손하지 않기 위해 기계를 쓰지 않고 돌 하나하나를 지게로 날라 조성한 수제 명품길이다.

2017년 조성된 이래 한국의 산티아고에 비견되며, 전국의 걷기 여행객들 사이에서 꼭 한번 가봐야 할 트래킹 코스로 부각되고 있다.

한반도 단풍 마지막 머문 땅끝 해남…만추 정취 흠뻑

숲길을 걷는 동안 숲속음악회와 해남 특산물 시식회, 버스킹 공연 등도 곳곳에서 열려, 트레킹족들의 발길을 붙잡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