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겨울왕국2' 좌석점유율 70%"
"스크린 독과점, 법과 정책으로 풀어야"
정지영 감독을 비롯한 영화인들이 22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진행된 영화 '겨울왕국2' 개봉에 따른 스크린독과점 사태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에 참석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최혁 기자

정지영 감독을 비롯한 영화인들이 22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진행된 영화 '겨울왕국2' 개봉에 따른 스크린독과점 사태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에 참석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최혁 기자

스크린독과점을 우려하는 영화인 긴급 기자회견이 22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회관에서 열렸다.

영화다양성확보와 독과점해소를 위한 영화인대책위(이하 반독과점 영대위)의 주최로 열린 이날 기자회견에서 반독과점 영대위는 영화 '겨울왕국2'가 스크린 독과점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독과점 영대위는 "'겨울왕국2'가 올해 기준으로 두번째로 높은 상영점유율(63.0%)과 좌석점유율 (70.0%)을 기록했다"며 현재 상황의 심각성을 언급했다.

이어 "스크린 독과점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라며 "(스크린 독과점 문제는) 특정 영화의 배급사와 극장의 문제가 아니라 법과 정책으로 풀어야 하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규제와 지원을 병행하는 영화법 개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독과점 영대위는 프랑스의 사례를 들며 해결방법을 제안했다. 영대위는 "한국의 영화진흥위원회에 해당하는 프랑스의 CNC(국립영화센터)는 영화법과 협약에 의거, 강력한 규제·지원 정책을 영화산업 전반적인 분야에 걸쳐 병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례로 15~17개의 스크린을 보유한 대형 멀티플레스에서 한 영화가 점유할 수 있는 최다 스크린은 4개이며, 11~23개 스크린에서는 각기 다른 영화를 상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시장이 건강한 기능을 상실해갈 때 국회와 정부는 마땅히 개입해야 한다"면서 "국회와 문화체육관광부·영진위는 한시라도 빨리 영화법을 개정하고 실질적 정책을 수립·시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