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스튜디오드래곤-넷플릭스 파트너십 체결
2020년부터 3년간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콘텐츠도 넷플릭스에 유통
CJ ENM, 스튜디오드래곤 지분 4.99% 매각 권리 가져
CJ ENM의 자회사 스튜디오드래곤이 내년부터 3년간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인 넷플릭스 가입자들을 대상으로 한 콘텐츠 제작에 나선다. CJ ENM은 스튜디오드래곤의 제작 콘텐츠 중 일부 작품을 넷플릭스를 통해 세계에 선보인다.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은 넷플릭스와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콘텐츠 제작 및 글로벌 콘텐츠 유통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1일 발표했다. CJ ENM은 이번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스튜디오드래곤 주식 중 최대 4.99%를 넷플릭스에 매도할 권리를 갖는다고 밝혔다. 스튜디오드래곤은 이날 공시를 통해 “이번 계약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제작 및 방영권 판매 등 3년간 21편 이상의 작품에 대한 사업 협력 계약”이라고 설명했다.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은 이번 제휴을 통해 제작사를 비롯한 감독, 작가, 배우 등 다양한 영역의 한국 크리에이터들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폭 넓은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허민회 CJ ENM 대표는 “CJ ENM은 그동안 프리미엄 콘텐츠 강화와 글로벌 유통 확대에 지속적으로 주력해왔다”며 “이번 넷플릭스와의 파트너십이 한국의 콘텐츠를 글로벌 시청자에게 소개하며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최고콘텐츠책임자는 “이번 파트너십은 한국 콘텐츠에 대한 넷플릭스의 깊은 신뢰와 뚜렷한 의지를 담고 있다”며 “수준 높은 한국의 드라마를 세계 넷플릭스 회원들에게 선사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