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함부로, 너무 외롭게 떠난 향미" …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의 재발견

"너무 함부로, 너무 외롭게 떠났다."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향미(손담비 분)의 유품을 확인하던 동백(공효진 분)이 눈물을 쏟아내며 한 말이다.

멍한 표정과 무덤덤한 말투로 팩트 폭격을 가하던 까멜리아 아르바이트생 향미는 '동백꽃 필 무렵'을 통해 연기자 손담비로서의 입지를 다시 한 번 다지는 계기를 마련했다.

소속사 키이스트는 '향미' 역을 떠나보내는 손담비의 소감을 영상을 통해 전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손담비는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는 평을 얻은 것에 대해 "되게 얼떨떨하다. 처음에는 잘 믿기지 않았는데, 많은 분들이 말씀해 주셔서 정말 인생 캐릭터를 만난 것 같다. 감사하다는 인사를 꼭 드리고 싶었다"고 진심을 전했다.
"너무 함부로, 너무 외롭게 떠난 향미" …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의 재발견

향미 캐릭터를 위해 신경 쓴 부분에 대해서는 "캐릭터의 가난한 상황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뿌리 염색을 하지 않은 머리와 까진 매니큐어와 같은 디테일을 신경 썼음을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맹한 캐릭터다 보니 대화하는 상대를 보는데, 그 사람을 보고 있지 않은 듯한 느낌을 주려고 많이 연습 했다"며 세심하게 준비한 면면을 전했다.

또한 손담비는 "나를 잊지 말아요"라는 대사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던 마지막 인사 신을 명장면으로 뽑으며 "제일 많이 울고, 가슴 아파하면서 촬영을 했다. 그래서 가장 기억에 많이 남는다"고 말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손담비가 '미세스 캅'이후 3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컴백한 작품이다. 그간 쌓아온 연기 내공을 터트리며 시청자들의 열렬한 호응을 얻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