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3일 제3회 제주학대회…이상규 전 국립국어원장 기조강연

제주어 등 소멸 위기의 방언을 보전하기 위해 국립방언연구원 설립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소멸위기 제주어 보전 위해 국립방언연구원 설립해야"

국립국어원장을 지낸 이상규 경북대 명예교수는 11일 제주칼호텔에서 열린 제3회 제주학대회 기조강연을 통해 "우리나라의 방언, 특히 제주방언은 소멸 위기의 단계에 이르러 국가기관이 깊이 관여하지 않고서는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교수는 "방언을 보존하고 체계화하는 작업은 각자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지방분권화 시대를 준비하고 새로운 문화창조와 문화융성 기틀을 마련하는 것으로, 궁극적으로는 국어의 발전에도 크게 기여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작업을 총체적으로 시행하기 위해서는 국립방어연구원의 설립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절멸 위기에 있는 제주방언의 보존은 국가적인 과제인 동시에 지방정부가 함께 추진해야 할 과제라며 "제주도가 국립방언연구원 설립과 유치에 나서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 교수는 또한 "제주방언은 절멸 위기에 처한 인류의 지식정보로 연구 사료적 가치를 지녔으며, 매우 이질적인 언어가 방언으로 편속돼가는 진화 과정을 관찰할 수 있는 독특한 방언"이라며 유네스코 세계무형유산으로 등재할 가치를 지니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세계유산의 가치를 충분히 보여줄 수 있는 요소를 가진 제주방언 보호·관리체계를 갖추기 위해 국립방언연구원이 설립돼야 한다"며 "유네스코 등재를 추진하려면 제주도의 지속적 지원과 관심이 필요하며, 도민뿐 아니라 전 국민이 함께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3일까지 사흘간 이어지는 이번 제주학대회는 '소멸 위기의 제주어 보전과 부흥방안, 세계 언어학자들에게 듣는다'를 주제로 제주도가 주최하고 제주연구원 제주학연구센터에서 주관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우리나라와 영국, 미국, 태국 등 4개국 언어학자와 방언학자 등이 소멸위기 언어 부흥방안 사례를 발표한다.

12일에는 제주어 보전을 위해 활동하는 방송인, 음악인 등 다양한 활동가들이 참여하는 포럼이 진행되며 13일에는 제주인의 삶과 문화가 담겨있는 제주돌문화공원과 성읍민속마을 답사가 진행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