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오전까지 비 내릴 전망
미세먼지 보통…경기 남부·충청권·전북 오전에 '나쁨'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일요일인 10일은 차차 흐려지면서 오후부터 서해안을 시작으로 전국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에서 '보통' 수준을 나타내겠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3시부터 서해안에서 비가 시작돼 밤 9~12시에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비는 11일 아침까지 이어지겠다.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도·강원 영서·충청도·서해5도·울릉도·독도가 10∼40㎜, 강원 영동·전라도·경상도·제주도는 5∼20㎜이다.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6.3도, 인천 8.8도, 수원 4.2도, 춘천 1도, 강릉 8.3도, 청주 4도, 대전 3.4도, 전주 5.8도, 광주 6.7도, 제주 10.8도, 대구 3.2도, 부산 10.2도, 울산 6.7도, 창원 7.2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13∼19도로 전날(13.6∼20.2도)과 비슷한 분포를 보이겠다.

서쪽 지역 대부분은 대기 정체로 국내 미세먼지가 축적되면서 오전에 미세먼지가 짙겠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날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대부분 '보통'인 가운데 경기 남부·충청권·전북은 오전에 '나쁨' 수준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아침까지 중부 내륙과 일부 남부 내륙에는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비가 오는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고 우박이 내리는 곳도 있겠으니 농작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4.0m, 남해와 동해 앞바다에서 0.5∼2.0m로 예보됐다. 먼바다는 서해 0.5∼4.0m, 남해 0.5∼3.0m, 동해 1.0∼3.5m로 일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