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하도 전망대부터 용머리까지 약 1km 폭 1.8m
바다 위서 해안 절경 감상…목포 고하도 해안데크 11일 개방

"바다 위를 걷는 듯 해안 데크 따라 절경 감상하세요.

"
전남 목포시는 고하도 해안 데크 설치사업을 마무리하고 11일부터 탐방객들에게 개방한다.

고하도 해안 데크는 고하도 전망대에서 목포대교와 인접한 용머리까지를 해상에 설치된 연장 약 1km, 폭 1.8m의 시설이다.

탐방은 왕복 30분 정도다.

탐방객들은 해식애(바다의 암석이 깎여 언덕 모양으로 생긴 지형)로 지정된 해안 절경을 감상하고 돌아올 때는 고하도 능선에 조성된 용오름 숲길을 이용하면 아름다운 목포 자연풍광을 바다와 육지에서 동시에 감상할 수 있다.

해안 데크 내부에는 용머리와 중간지점에 넓은 광장 형식의 포토존 2개소가 설치됐다.

바다 위서 해안 절경 감상…목포 고하도 해안데크 11일 개방

용머리 포토존에는 높이 4m의 용을 형상화한 조형물이, 중간지점에는 조선 수군이 명량대첩 승전 이후 전력 정비를 위해 고하도에서 106일 동안 머물렀던 것을 기념하는 4m 높이의 이순신 장군 조형물이 들어섰다.

목포시는 지난해 안전성 문제가 제기된 해안 데크에 대해 공인된 전문기관에 안전진단을 의뢰했다.

재시공 및 시공 방법 변경 등을 통해 탐방객들이 신뢰할 수 있는 안전한 시설물로 설치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10일 "고하도 해안 데크 조성이 완료되면서 목포 해상케이블카 고하도 승강장에서 용오름 숲길, 고하도 전망대까지의 육상 코스에 이어 해상으로 용머리까지 연결되는 탐방로가 만들어져 고하도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