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 떨어진 기온…벌써 목도리까지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 ‘입동(立冬)’인 8일 서울의 아침 최저 기온은 1.8도까지 떨어져 올가을 들어 가장 낮았다. 서울 광화문 세종로 인근에서 두꺼운 옷을 입은 시민들이 거리를 걷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