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하남시는 2030년까지 지역 내 5개 철도·고속도로·광역간선도로를 신설·확장하는 내용의 '5철·5고·5광 교통혁명'을 완성하겠다고 8일 밝혔다.

하남시, 2030년까지 5개 철도·고속도·간선도망 구축

'5철'은 내년 예정된 지하철 5호선 연장(상일동역∼하남검단산역)의 차질 없는 개통과 함께 지하철 3호선·지하철 9호선·위례신사선 연장, GTX-D 노선 하남 유치 등을 통해 5개 철도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구상이다.

지하철 3호선 연장의 경우 3기 신도시인 교산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의 핵심으로 2028년 완공을 목표로 한다.

GTX-D 노선은 국토교통부가 광역급행철도의 수혜지역 확대를 위해 추가 검토하는 노선으로 하남시 구간이 포함될 수 있도록 국토부에 강력히 건의하기로 했다.

'5고·5광'을 통해 광역도로망 체계도 획기적으로 개선할 방침이다.

'5고'는 하남을 경유하는 외곽순환·중부·서울양양간 등 기존의 3개 고속도로 외에 서울세종간 고속도로(2022년 개통)와 서울양평간고속도로(2028년 개통)의 하남 구간 확장과 나들목 개설을 추진해 5개 고속도로망을 완비하는 내용이다.

'5광'은 기운영 중인 미사대로, 천호대로, 서하남로 등 3개 간선도로 외에 동서광역간선도로(2025년 준공) 신설과 국도 43호선 하남나들목∼상산곡나들목 구간 확장을 통해 5개 광역간선도로망 체계를 갖추는 계획이다.

김상호 시장은 "'5철·5고·5광' 교통혁명을 통해 하남시를 경기도의 중심도시, 수도권의 가장 편리한 교통도시로 만들겠다"며 "이를 위해 중앙정부, 경기도와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