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43개 뉴스통신사 협의체 OANA 이끌어…'미디어외교' 지평 확대
조성부 사장 "회원 통신사 공동 과제 해결 위해 모든 노력"
연합뉴스, 아태지역 35개국 뉴스통신 의장사 선출(종합)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가 8일 아시아·태평양 지역 뉴스통신사들의 교류 협력체인 아태뉴스통신사기구(OANA) 신임 의장사가 됐다.

지난 7일부터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아태뉴스통신사기구(OANA) 17차 총회에 참석한 뉴스통신사들은 이날 연합뉴스를 만장일치로 차기 의장사로 선출했다.

OANA는 아태지역 뉴스통신사들 간 네트워크 구축과 교류 협력을 위해 1961년 유네스코 발의로 설립된 기구로 한국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 중국 신화통신, 일본 교도통신, 러시아 타스통신 등 35개국 43개사가 회원이다.

연합뉴스는 의장사로서 앞으로 3년간 OANA 회원사들을 이끌게 된다.

이사회·총회 등 각종 회의 의제를 준비하고, 회원사 공지사항 전달과 OANA 웹사이트 운영 등 사무국 역할을 담당한다.

연합뉴스는 OANA에 가입한 지 30여 년 만에 의장사를 맡았다.

국제 언론계에서 연합뉴스와 한국 언론, 한국의 위상을 반영한 결과라는 평가가 나온다.

연합뉴스는 향후 3년간 각국 뉴스통신사들과 교류·협력의 영역을 적극적으로 넓혀가며 전방위 '미디어 외교'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신임 의장인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은 "연합뉴스는 회원 통신사들이 공동으로 당면한 도전과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으며 여러분의 지속적인 성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 사장은 이동민 연합뉴스 선임기자를 차기 OANA 사무국장에 지명했다.

이 사무국장은 OANA 의장을 보좌하면서 OANA 회원국의 의견을 조율하고, 총회와 이사회를 진행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부의장사에는 전임 의장사인 아제르바이잔 아제르타즈, 중국 신화, 러시아 타스, 터키 아나돌루가 선출됐다.

이날 총회에서는 OANA 회원사들이 한국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지지를 표명하고, 언론 신뢰도 하락의 주요 원인인 가짜뉴스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서울 선언'을 채택했다.

팔레스타인 뉴스통신사 WAFA를 옵서버로 OANA에 참여시키는 방안도 가결했다.

뉴스통신사의 질적 수준을 획기적으로 높인 회원사에 수여하는 OANA 상은 베트남뉴스통신(VNA)과 중국 신화통신이 받았다.

차기 총회는 2022년 이란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아태지역 35개국 뉴스통신 의장사 선출(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