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바너2’ 유재석, “웹 예능도 좋지만 이런 스토리라인 예능도 있어야”

[김영재 기자 / 사진 김치윤 기자] 유재석이 세상에는 ‘범바너’ 같은 예능도 있어야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8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 시즌2(이하 범바너2)’의 제작발표회가 개최돼 조효진 PD, 김주형 PD, 김동진 PD, 유재석, 김종민, 이승기, 박민영, 세훈, 세정이 참석했다.

‘범바너2’는 추리가 허당이라 손발이 바쁜 허당 탐정단의 본격 생고생 버라이어티. 사라졌던 유재석이 나타나 옛 동료를 불러 모으고 이승기가 신입 탐정으로 합류하며 ‘꽃의 살인마’라고 불리는 연쇄 살인범을 추적하는 과정을 담는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유재석은 “결혼 후 영화를 끝까지 봤던 적이 없다”고 해 눈길을 끈 바 있다. 이와 관련 최근 스튜디오룰루랄라 ‘워크맨’ 등 언제든 금세 볼 수 있는 10분 내외 웹 예능이 대세로 떠오른 상황. 사실 ‘범바너’는 그런 초간편 예능의 대척점에 서 있는 다른 색의 예능이다. 기자의 질문에 조효진 PD는 “말씀하신 대로 ‘범바너’는 그와 반대 개념”이라며, “스토리가 강조됐기에 1회부터 10회까지 쭉 볼 수 있는 것이 최고 강점”이라고 했다. 그는 ‘범바너’를 “서사의 힘을 보여 줄 수 있는 드라마적 예능”으로 요약했다. 유재석은 “이런 스토리라인 있는 예능도 있어야 되지 않을까 싶다”며 다양성을 강조했다.

‘반전 탐정’ 박민영은 “예능과 드라마의 크로스오버”라며, “드라마를 보고 싶은 분도 재밌는 예능을 보고 싶은 분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예능이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편,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 시즌2’는 금일(8일) 공개.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