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바너2’ 유재석, “이광수 빈자리 이승기가 완벽히 메꿔”

[김영재 기자 / 사진 김치윤 기자] 유재석과 이승기가 칭찬을 주고받았다.

8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 시즌2(이하 범바너2)’의 제작발표회가 개최돼 조효진 PD, 김주형 PD, 김동진 PD, 유재석, 김종민, 이승기, 박민영, 세훈, 세정이 참석했다.

‘범바너2’는 추리가 허당이라 손발이 바쁜 허당 탐정단의 본격 생고생 버라이어티. 사라졌던 유재석이 나타나 옛 동료를 불러 모으고 이승기가 신입 탐정으로 합류하며 ‘꽃의 살인마’라고 불리는 연쇄 살인범을 추적하는 과정을 담는다. ‘동네 탐정’ 유재석은 “(이)광수 씨의 빈자리를 승기 씨가 완벽히 채워 줬다”고 평가했다. 또한, “멤버 구성부터 여러 가지가 시즌1보다 나아졌다”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앞서 제작진 측은 “지난 시즌에서 구축된 캐릭터 간의 시너지가 리얼 버라이어티와 가상 현실이 결합된 ‘범바너’의 독특한 재미를 강화시킨다”고 귀띔했다. 특히 유재석의 말대로 ‘국민 허당’ 이승기의 합류가 시즌2의 주요 보강점이다. 엉뚱한 매력의 ‘뒷북 탐정’ 김종민은 “‘1박2일’ 이후 오랜만에 함께했다”며 반가움을 표시했다. “넷플릭스라 가능한 신선한 예능”이라고 ‘범바너’를 치켜세운 이승기는, “모든 후배가 존경하고 최고라 하는 재석이 형님과 나도 한번 같이 일해 보고 싶다는 생각에 출연을 결정했다”고 ‘유라인’ 합류 소감을 밝혔다.

한편,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 시즌2’는 금일(8일) 공개.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