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그린피스 동행 탐사
일본 후쿠시마 제한구역 '1천 밀리시버트'의 진실

JTBC 탐사 보도 프로그램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7일 방송에서 방사능 공포로 뒤덮인 일본 후쿠시마 제한구역을 조명한다.

제작진은 후쿠시마 방사능의 실체를 찾아 6박 8일간의 대탐사를 떠났다.

이번 탐사를 위해 후쿠시마를 추적 조사한 글로벌 환경단체 그린피스와 접촉, 귀환 곤란 지역인 제한구역을 국내 언론으로서는 최초로 동행 탐사했다.

제작진은 방사능 핫스팟에서 1천 밀리시버트의 수치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DNA가 변형되고 암을 유발하는 수준이다.

또한 안전구역이라며 주민들 귀환을 촉구하는 지역에서도 일본 정부가 절대 사수하겠다고 시간당 0.23마이크로시버트의 6배가 넘는 방사능 수치를 확인했다.

그린피스 독일사무소의 숀 버니 수석연구원은 "세계 최초로 이뤄진 방사능 대청소, 제염 작업의 실패가 현재까지 오염수가 남은 원인"이라고 짚었다.

50cm에 이르는 표토를 걷어내도 허술한 보관과 태풍, 자연재해로 방사성 물질이 흩어져 재오염이 심각하다는 것이다.

실제로 제염 작업을 마쳐 2017년 개방한 구역 강 탐사에서는 기준치의 10배에 달하는 방사능이 발견됐고, 태풍 하기비스로 유실된 방사성 폐기물도 쉽게 볼 수 있었다고 제작진은 강조했다.

아울러 지하수 유입을 막기 위해 약 3천700억원을 들여 설치한 동토벽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매일 170t 오염수가 생성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제작진은 설명했다.

오늘 밤 9시 30분 방송.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