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 -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

사진 출처 -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

최근 시민의식이 높아졌다고는 하지만 아직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대중교통 내 햄버거 피자 등을 취식하는 사례에 대한 고발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5일 한 게시판에는 '지하철 컵라면녀'라는 제목으로 한 여성의 사진이 공유됐다.

어떤 급한 사정이 있었는지 이 여성은 다른 승객들과 함께 이용하는 지하철 출입문 쪽에 서서 컵라면을 먹은 뒤 바닥에 용기를 내려놓고 샌드위치까지 먹었다.

이 사진이 공개되자 "환기도 잘 안되는 지하철에서 저게 무슨 민폐인가", "너무 배가 고프면 김밥 정도야 먹을 수 있겠지만 저건 심하다", "남에 대한 배려라고는 1도 없다" 등 비난의 댓글이 이어졌다.
지하철 컵라면녀 논란 … 대중교통 내 음식섭취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우리나라는 대중교통 지하철에서의 취식에 대해 비교적 제약이 없는 편이다.

일본이나 대만 등에서는 지하철역 내에서는 껌을 씹거나 생수를 마시는 것조차 못할 정도로 제재가 심한 반면 우리나라는 지난해에야 시내버스에 음료 등을 들고 탑승하는 금지하는 법령이 제정됐다.

중국의 경우 베이징 지하철은 2014년부터 열차 내 취식을 전면 금지하고 적발 시 최고 500위안(약 8만 원)의 벌금을 부과하고 있다.

대만 지하철은 최대 벌금이 70만 원일 정도로 이 문제를 엄중하게 다룬다. 개찰구 앞에 ‘저 지역을 넘어서면 음식 섭취를 못 합니다'란 문구가 새겨져있다.

하지만 한국은 지하철 내 취식에 관한 제재 법률이 마련돼 있지 않아 개인의 시민의식에만 의존해야 하는 현실이다.

한 네티즌은 "냄새가 강한 음식은 알아서 먹지 말아야지. 교양이고 공공장소 에티켓 아닌가?"라고 일갈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