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수남, '아침마당' 화요초대석 출연

"내 나이, 인생 즐길 수 있어" 노년기 예찬
피부관리까지 하는 자기관리
'아침마당' 서수남/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아침마당' 서수남/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서수남이 '아침마당'에서 노년기를 예찬했다.

가수 서수남은 5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서수남은 "올해 77세"라고 나이를 밝히면서 "인생을 즐길 수 있는 좋은 나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서수남은 77세라는 나이에 대해 "노년기가 되면 쓸쓸할 줄 알았는데, 오히려 50대, 60대때보다 훨씬 좋다"며 "다른 사람 눈치보지 않고, 보고 싶은 거, 하고 싶은 걸 다 할 수 있는 나이다. 그렇기에 노년기는 축복"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이어 "얼굴이 좋아 보인다"는 패널 김학래의 물음에 "피부 관리도 한다"면서 여전한 자기관리를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서수남은 1943년생으로 1963년 아리랑브라더스를 결성해 '우리애인미스 얌체'를 발표하며 데뷔했다. 포크 가수를 대표했던 서수남은 "이제 기타 대신 카메라를 들고 있다"면서 사진작가로 활동 중인 근황을 전했다.

서수남은 사진작가로 아프리카 우간다, 케냐, 보츠나와 등에서 원주민과 자연 경관을 촬영한 후일담을 전하면서 사진을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런 서수남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건강이었다.

서수남은 "1순위는 건강, 여행은 2순위"라며 "먹는 것, 취미 생활이 그 다음"이라며 충만한 노년기를 보내는 비법을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