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자이언츠, 허문회 신임 감독으로 선임
소통능력, 지도력에서 우수한 평가
허문회 "팀 롱런에 일조하겠다" 소감
롯데, 허문회 신임 감독 선임 /사진=키움 히어로즈

롯데, 허문회 신임 감독 선임 /사진=키움 히어로즈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허문회(47) 키움 히어로즈 수석코치를 신임 감독으로 선임했다.

롯데 자이언츠는 27일 허문회 키움 수석코치와 계약기간 3년, 총액 10억5000만원(계약금 3억원, 연봉 2억5000만원)에 감독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허문회 신임 감독은 롯데의 19대 사령탑에 오르게 됐다.

허 신임 감독은 부산공고와 경성대를 졸업하고 1994년 LG 트윈스에 입단해 2003년 은퇴했다. 2001년 유니폼을 갈아입고 롯데에서 두 시즌 동안 활약한 인연이 있기도 하지만, 2003년 다시금 LG로 복귀해 현역생활 마침표를 찍었다.

이후 그는 아마추어 지도자를 시작으로 LG 타격코치, 상무 피닉스 타격코치, 키움 수석코치 등을 역임하며 단계별로 다양한 지도자 경력을 쌓아왔다.

롯데는 시즌 종료 후 감독 선임 프로세스에 따라 국내외 감독 후보들과 심층 인터뷰를 진행했다. 선수단과의 소통 능력, 데이터에 기반한 경기 운영 능력, 지도자로서의 성과 및 선수단의 신임도 등을 중심으로 다방면에 걸쳐 역량 평가를 실시했다.

이를 통해 롯데는 허 신임 감독이 구단의 새로운 비전을 함께 실천해 나갈 1군 감독으로 적임자라 판단했다. 뛰어난 소통 능력으로 선수들의 신망이 두텁고, 타격코치와 수석코치를 거치면서 지도력과 리그 적응력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결과였다.

롯데는 육성 철학에서 공감대를 가진 래리 서튼 코치에게 퓨처스(2군)를 맡기며 10월 초부터 코칭스태프 구성을 준비해왔다.

허문회 신임 감독은 "그동안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데이터에 기반한 경기 운영과 편견 없는 선수 기용을 통해 롯데가 롱런할 수 있는 팀이 되는 데 일조하겠다"며 "열정적인 팬들이 있는 야구의 도시, 롯데 자이언츠의 감독을 맡게 돼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허 신임 감독은 오는 11월 1일 오전 10시 부산 사직구장에서 취임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