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6도 · 대관령 영하 3도
다음주 초 비온 뒤 추워져
이번 주말에는 중부지방의 아침기온이 6도까지 떨어지는 등 쌀쌀한 날씨를 나타낼 것으로 예보됐다. 다음주 초에는 비가 내리면서 내륙지방을 중심으로 추운 날씨가 지속될 전망이다.

아침기온 '뚝'…주말, 올가을 들어 가장 쌀쌀해요

기상청은 26일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이 서울과 강원영서 6도, 충청 9도, 대전과 전북 10도, 대구 12도 등을 나타내 전날보다 5~8도가량 ‘뚝’ 떨어질 것으로 25일 예보했다. 전날 20도를 웃돈 낮 최고기온도 서울 15도, 강원영서 14도, 충청 16도, 대전 16도 등으로 급격히 내려갈 전망이다.

27일 강원 대관령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3도를 나타내 올가을 들어 처음 영하로 떨어질 것으로 관측됐다. 중부 내륙산지에는 아침 최저기온이 5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도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시베리아 바이칼호 서쪽에 있던 찬 공기가 한반도까지 일시적으로 내려오면서 기온이 급격히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음주 초인 28일에도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면서 쌀쌀한 날씨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8일과 29일 서울과 경기, 강원영서 지방에 1~4㎜ 정도의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이 기간 경기 이천, 충북 청주, 경기 파주, 세종, 전북 남원, 경남 진주, 경북 안동 등 전국에 걸쳐 아침 최저기온이 5도 안팎인 추위가 지속될 것으로 예보했다. 낮 최고기온은 18도 안팎을 나타내면서 큰 폭의 일교차를 보일 전망이다. 26일에는 서해안과 동해안에 시속 30~45㎞의 강풍이 불어 한층 더 추울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6일은 중부 산지, 27일에는 내륙을 중심으로 서리가 내리거나 얼음이 어는 곳이 있어 농작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상청은 올겨울 기온이 예년보다 비교적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연말에는 주기적으로 찬 대륙성 고기압이 북쪽에서 내려오면서 급격히 추워지는 기간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