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비아이 마약 혐의 공익제보
도 넘은 요구에 영어로 욕설
한서희 비아이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한경DB

한서희 비아이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한경DB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의 팬과 설전을 벌였다.

한서희는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한 네티즌이 남긴 글을 공개했다. 비아이의 외국인 팬이 남긴 것으로 해당 팬은 "한빈(비아이)의 생일을 축하해주길 바란다. 오늘은 한빈의 생일이다"라고 요구했다. 이에 한서희는 한국어 욕설을 영어 알파벳으로 표기해 응수했다.

앞서 한서희는 비아이와 마약 관련 이슈로 엮인 바 있다. 지난 6월 비아이가 마약 혐의를 받게 되자 이를 공익 제보한 이가 한서희라는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

한서희에 따르면 지난 2016년 8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자신이 긴급 체포될 당시 경찰에 비아이에게 마약, LSD를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 후 아이콘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와 만났다며 양 전 대표가 진술 번복을 종용했다고 주장해 파장은 더욱 커졌다.

한서희는 제보자인 자신에게 이목이 쏠려 의혹의 본질이 흐려질 것을 우려해 "이 사건은 내 이미지와 별개로 봐달라. 이 사건의 핵심은 YG 측 개입과 경찰 유착이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논란이 불거지자 비아이는 지난 6월 아이콘을 공식 탈퇴했다.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일부 인정하면서 지난달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