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도해일출공원에서 25일부터 11월 10일까지 열려
완도 청정바다 배경으로 각양각색 국화…가을 풍경이 됐다

'2019 완도국화전시회'가 25일부터 17일간 다도해일출공원 완도타워 일원에서 열린다.

국화전시회는 완도군 대표 축제인 '2019 청정완도 가을빛여행'과 연계해 마련됐다.

다른 지역의 국화 축제와 차별화해 푸른 바다가 한눈에 내려다보이고 빼어난 풍광을 자랑하는 완도타워에 15종, 2만2천점의 국화를 전시했다.

완도타워 앞마당에서는 통기타와 색소폰, 추억의 팝송 공연이 펼쳐져 방문객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완도타워 내부에는 '완도사랑 국화동호회' 회원들의 국화 분재 작품과 지역 작가들의 다양한 그림과 시가 국화와 어우러져 전시된다.

가족과 함께 미니액자 그림 그리기, 캐릭터 팔찌 만들기, 팽이 색칠하기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

'완도꽃차 가공연구회'에서 만든 향긋한 꽃차와 꽃 음료를 시음할 수 있다.

다도해일출공원 입구에서 중앙공원까지는 모노레일이, 완도타워에서 중앙공원까지는 집라인이 각각 운영돼 완도로 가을 여행을 온다면 국화 향기를 맡으며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