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 비아이 생일에 "보고싶다"
김동혁도 비아이 탄생화 올려
비아이 '마약 의혹' 참고인 조사 /사진=한경DB

비아이 '마약 의혹' 참고인 조사 /사진=한경DB

비아이가 마약 논란으로 팀에서 탈퇴했지만 그룹 아이콘 멤버들이 여전히 끈끈한 우정을 보여줬다.

아이콘 바비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보고싶다. 생일축하해"라는 글과 함께 음악방송에서 비아이와 함께 출연한 영상을 게재했다.

아이콘의 또 다른 멤버 김동혁 역시 비아이의 탄생화인 벗풀 사진을 올리며 비아이의 생일을 기억했다.
아이콘 바비, 김동혁/사진=한경DB

아이콘 바비, 김동혁/사진=한경DB

비아이는 올해 6월, 지난 2016년 미국에서도 1급 유해 마약으로 분류된 LSD를 구매하려 한 정황이 발각돼 팀에서 탈퇴했다. 이후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와 계약도 해지됐다.

지난달 경찰은 "추석 이후 비아이의 마약구매 의혹과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가 비아이 사건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본격적으로 수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비아이는 9월 17일 오전 9시 경기지방남부경찰청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당시 비아이는 14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고, 자신의 의혹에 대해선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