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동·월롱면·출판단지 등 교통 사각지대 해소

경기도 파주시는 대중교통망 확충을 위해 도시형 교통모델 마을버스 3개 노선(6대)을 다음 달 4일 개통한다고 22일 밝혔다.

파주시 도시형 마을버스 3개 노선 내달 4일 개통

도시형 교통모델 마을버스는 국토교통부와 파주시가 중·소형버스 운영비를 공동으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교통 소외지역과 도심지 교통 사각지대 주민들의 출퇴근, 등하굣길에 투입된다.

파주시는 올 초부터 이 사업을 위해 사업 신청, 노선계획, 사업자 선정 등을 추진해 왔다.

야당동 지역을 운행할 '084번' 노선은 그동안 출퇴근과 등하교가 불편하고 심야에 노선버스가 일찍 끊겨 귀갓길 안전에 어려움을 겪던 지역이다.

해당 노선은 오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0시 30분까지 경의·중앙선 운정역에서 야당역까지 3대의 버스가 15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특히 등하교시간에는 와석초등학교를 6회 운행하며, 심야시간대에는 082번 운행경로(야당동 지역)를 3회 별도 운행한다.

월롱면 지역을 운행할 '023번' 노선은 도내리와 용상골 주민들이 월롱면행정복지센터와 월롱역을 환승 없이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이 노선은 월롱시민공원∼월롱역∼도내리 구간을 버스 1대가 60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운행 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11시까지다.

출판 2단지를 운행하는 '086번' 노선은 교하지구와 운정신도시를 연결한다.

해당 노선은 오전 6시부터 오후 11시 10분까지 출판 2단지∼교하지구∼야당역을 버스 2대가 40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또 '023번'과 '084번' 노선은 심야시간대에 여성·청소년 등의 안전한 귀가를 위해 안심귀가 버스로 전환되며 정류소가 아닌 장소에서도 안전하게 내릴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