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조계산도 첫 단풍 관측…하루 최저 기온 5도 이하면 단풍 들기 시작
무등산 단풍 물들기 시작했다…작년보다 사흘 늦어

무등산국립공원에서 21일 올가을 첫 단풍이 관측됐다.

광주지방기상청은 이날 무등산에 단풍이 물들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올해 무등산 첫 단풍은 지난해(10월 18일)보다 사흘, 평년(10월 20일)보다 하루 늦다.

무등산 첫 단풍 관측 시점은 해발 1천187m인 정상에서부터 20%가량 물들었을 때를 기준으로 삼는다.

산 전체의 80%가량이 물드는 단풍 절정기는 지난해의 경우 10월 30일이었다.

평년은 11월 3일이다.

기상청은 단풍 예측 업무를 민간 기상정보업체에 위탁하고 관측만 담당한다.

무등산 단풍 물들기 시작했다…작년보다 사흘 늦어

광주와 전남의 유명산 가운데 순천 조계산에서도 이날 올가을 첫 단풍이 관측됐다.

낙엽수는 일반적으로 하루 최저기온이 5℃ 이하로 떨어지면 단풍이 들기 시작한다.

9월 상순 이후 기온이 낮을수록 시기가 빨라진다.

광주지역 지난달 평균 최저기온은 19.6도로 평년(17.8도)보다 1.8도 높았다.

이달 평균 최저기온은 전날까지 14.1도로 평년(12.1도)보다 2도 높게 나타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