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성현아 눈물의 고백
성현아 생활고 고백 "월세 보증금 700만 원뿐"
성현아 "아들과 선풍기 하나로 폭염 견뎠다"
성현아 사건 뭐길래?…배우→"700만 원" 잔고
성현아 생활고 고백  /한경DB

성현아 생활고 고백 /한경DB

배우 성현아가 생활고를 고백했다.

성현아는 21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그동안의 심경을 전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최근 진행된 해당 방송의 녹화에서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한 성현아는 변함없는 미모를 자랑했다. 성현아는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로, 극장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다양한 연기 활동을 펼쳤지만 최근 긴 공백기를 가졌다. 그녀는 이번 녹화에서 그동안 ‘여배우’ 성현아에 가려져 볼 수 없었던 ‘엄마’ 성현아로서의 속내를 털어놓았다.

현재 홀로 8살 아들을 키우고 있는 성현아는 “아이 낳고 7년간 단 한 번도 운 적 없다”며 씩씩하게 말을 잇던 중, 김수미의 따뜻한 눈빛과 위로에 그동안 담아두었던 마음 속 응어리들을 모두 토해냈다.
성현아 생활고 고백 / 사진 = SBS플러스 제공

성현아 생활고 고백 / 사진 = SBS플러스 제공

성현아는 생활고로 힘들었던 지난 날을 회상하며 “월세 보증금으로 남은 700만원이 전 재산이었다” “선풍기 하나로 아들과 폭염을 견뎠는데 아들과 함께 하니 그것도 추억이 되더라”고 털어놓으며 끝내 참아왔던 울음을 터트렸다는 후문이다.

성현아는 2002년 마약 복용 혐의로 구속돼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자숙 기간을 거쳐 2004년 영화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를 통해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으며 화려하게 복귀했다. 그렇지만 이후 이혼과 재혼, 남편의 죽음을 겪었고, 성매매 의혹이 불거져 약식 기소됐다.

성현아는 성매매 혐의에 불복하며 정식 재판을 요청했고, 이후 원심과 항소심에선 유죄 판결을 받았지만 대법원 파기환송 끝에 결국 무죄 선고를 받았다.

어디에서도 듣지 못했던 ‘엄마’ 성현아의 눈물 섞인 고백은 이날 오후 10시 방송될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공개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