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성 림프종 투병으로 힘든 시간 보내
"도움받을 용기 필요하다"
MBC '나 혼자 산다' 허지웅이 후회하는 것 /사진=MBC 제공

MBC '나 혼자 산다' 허지웅이 후회하는 것 /사진=MBC 제공

악성 림프종으로 힘든 시간을 보낸 방송인 허지웅이 지난날을 후회했다.

18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갑작스러운 병마로 힘들었던 허지웅이 건강한 모습으로 컴백, 그동안의 이야기들을 담담히 드러낸다.

19세 때부터 혼자 살아 독립심이 강한 허지웅은 투병 중 아무에게도 의지하지 않고 이겨 내려고 했던 일화를 털어놓는다. 그 과정에서 자신이 잘못 생각했던 것을 후회하며 '도움받는 용기'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자신의 경험과 깨달음을 토대로 같은 아픔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진심 어린 조언도 건네 함께 공감한다. SNS로 날아온 가슴 아픈 사연들에 한 글자 한 글자 정성을 담아 속 깊은 메시지를 보낸다.

한편 허지웅이 마음을 다스리는 독특한 방법도 공개한다고. 어디서든 화가 나면 그만의 손짓으로 스트레스를 해소, 진짜로 효과를 느끼고 있다고 해 관심이 쏠린다.

이처럼 많은 사람의 응원을 받고 건강한 모습으로 나타난 허지웅의 새로운 이야기는 따뜻한 금요일 밤을 선물할 예정이다. 일상의 소중함을 깨닫게 해줄 허지웅의 하루는 이날 밤 11시 1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