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완 /사진=한경DB

김동완 /사진=한경DB

신화 김동완이 후배 가수이자 배우였던 설리 사망 후 우울증 약물 남용에 우려를 표현했다.

김동완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더 많은 매체와 더 많은 연예인들이 생겨나면서 서로에게 강요받는 것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어린 친구들이 제대로 먹지 못하고, 편히 자지도 못하는 상황에서도 건강하고 밝은 미소를 보여주길 바라는 어른들이 넘쳐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많은 후배들이 돈과 이름이 주는 달콤함을 위해 얼마만큼의 마음의 병을 갖고 일할 것인가를 고민하고 있다"며 "향정신성의약품이 얼마나 '간편하고 빠른 일'인지, 얼마나 '많은 부작용과 후유증'을 갖고 있는지, 수많은 논문과 보고서가 말해 주고 있다. 본인이 원해서 혹은 빠른 해결을 위해 약물을 권유하는 일을 더 이상 방관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또 "대형 기획사들의 안일한 대처는 접촉 없이도 퍼지게 될 전염병의 숙주가 될 수 있다는 걸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각 소속사들의 행동을 촉구했다.
설리 /사진=한경DB

설리 /사진=한경DB

설리는 지난 14일 경기도 성남시 자신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설리는 공개연애, 옷차림 등으로 악플을 받았지만 이를 당당하게 대처하는 모습을 보였기에 갑작스러운 죽음은 충격을 안겼다.

설리의 죽음 이후 연예계에서는 행사를 취소하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추모의 뜻을 밝혔다.

설리와 같은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 뮤지션들의 일정 연기 뿐 아니라 15일로 예정됐던 엔플라잉 쇼케이스, Mnet '썸바디2', 올리브TV '치킨로드' 등의 제작발표회도 취소됐다.

김동완에 앞서 설리와 돈독한 관계로 알려졌던 가수 구하라, 배우 안재현, 래퍼 딘딘, 가수 하리수 등도 애도의 뜻을 표현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유족의 뜻에 따라 빈소 위치, 발인, 장지 등 모든 장례 절차를 비공개로 진행한다"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김동완의 SNS글 전문

운동선수들이 인대 부상을 입는 경우 보존치료나 재활만으로 회복이 가능한 케이스라 해도 대부분 후유증을 감내하고 수술을 권유받습니다.

부상 뒤의 치료 기간 또한 계약 기간에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죠.

더 많은 매체들과 더 많은 연예인들이 생겨나면서 서로에게 강요받는 것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어린 친구들이 제대로 먹지 못하고, 편히 자지도 못하는 상황에서도 건강하고 밝은 미소를 보여주길 바라는 어른들이 넘쳐나고 있습니다. 섹시하되 섹스하지 않아야 하고, 터프하되 누구와도 싸우지 않아야 하는 존재가 되길 원하고 있죠.

많은 후배들이 돈과 이름이 주는 달콤함을 위해 얼마만큼의 마음의 병을 갖고 일할 것인가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향정신성의약품이 얼마나 ‘간편하고 빠른 일’인지, 얼마나 ‘많은 부작용과 후유증’을 갖고 있는지, 수많은 논문과 보고서가 말해 주고 있습니다.

본인이 원해서 혹은 빠른 해결을 위해 약물을 권유하는 일을 더 이상 방관해서는 안 됩니다. 대형 기획사들의 안일한 대처는 접촉 없이도 퍼지게 될 전염병의 숙주가 될 수 있다는 걸 간과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