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전철 첫차부터 거의 정상화…화물열차는 15일 정상 운행
노조, 요구 조건 수용 안 되면 11월 말 본격 파업 예고, 불씨 남겨
철도파업 오전 9시 종료…열차 운행 단계적 정상화

전국철도노동조합이 지난 11일 오전 9시부터 벌인 파업이 14일 오전 9시 종료되면서 전국의 철도 운행이 이날부터 단계적으로 정상화된다.

파업 참여 노조원들의 복귀가 오전 9시부터 이뤄짐에 따라 KTX 등 여객열차 운행은 이날 오후 늦게부터 정상화되고, 화물열차는 15일부터 정상 운행이 가능하게 된다.

한국철도(코레일)에 따르면 노조원 중 교대 근무자들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속속 업무에 복귀하고 있으며, 열차 승무원 등 '교번 근무자'들은 정해진 근무 시간에 맞춰 복귀한다.

이에 따라 이날도 열차표 구하기가 평소보다는 다소 어려울 것으로 보이며, 화물 운송은 파업 기간 수준으로 차질이 계속될 전망이다.
철도파업 오전 9시 종료…열차 운행 단계적 정상화

이날 전체 열차 운행률은 평시의 91.2% 수준으로 KTX가 평시의 80.5%, 일반 열차는 74.4%, 수도권 전철은 99.9%, 화물열차는 35.2%에 머문다.

수도권 전철은 99.9% 운행해 첫차부터 거의 정상화됐고, KTX는 오후 6시 30분께, 일반 열차는 오후 10시께부터 완전 정상화된다.

이번 한시 파업은 일단 수습 국면에 들어갔지만, 문제 해결에는 난항이 예상된다.

철도노조 파업은 2016년 9∼12월 74일의 장기파업 이후 3년 만이다.

철도 노사는 지난 5월 2019년 임금·단체교섭 시작 이후 4차례의 본교섭과 8차례의 실무교섭을 진행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노조는 지난 8월 21일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9월 4∼6일 진행한 조합원 총회(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73.4% 찬성률로 쟁의행위를 결정했다.

노조는 ▲ 총인건비 정상화 ▲ 노동시간 단축과 철도안전을 위해 2020년 1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한 4조 2교대 근무 형태 도입을 위한 안전인력 충원 ▲ 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와 자회사 처우개선 등 노·사·전문가협의체 합의 이행 ▲ 철도 공공성 강화를 위한 철도 통합, 특히 올해 안 KTX-SRT 고속철도 통합 등을 요구하고 있다.

한국철도 측은 "총인건비 정상화나 4조 2교대 근무를 위한 안전인력 충원은 기재부와 국토교통부 등 정부 차원에서 논의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난색을 보인다.

노조는 이런 요구가 수용되지 않으면 이번 한시 파업 이후 11월 말께 본격적인 파업을 하겠다는 입장이어서 불씨를 남겼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노조와 성실하게 교섭을 해 또다시 파업으로 국민이 불편을 겪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