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하기비스' 영향에 동해안 시속 100㎞ 안팎 강풍
일본 항공편 1천667편 무더기 결항…도쿄 지하철 멈춰
대형 태풍 '하기비스' 상세 정보/사진=기상청

대형 태풍 '하기비스' 상세 정보/사진=기상청

대형 태풍 '하기비스'가 12일 일본 열도에 상륙할 전망이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하기비스는 12일 오전 8시45분 기준 수도권 이즈(伊豆)반도 인근 섬인 하치조지마(八丈島) 서남서쪽 280㎞ 해상에서 북쪽을 향해 시속 20㎞ 속도로 이동하고 있다.

중심 기압 935hPa, 중심 부근 풍속 초속 45m, 최대 순간풍속 초속 65m의 세력을 갖춰 기상청은 태풍 분류 중 2번째로 강도가 높은 '상당히 강한' 태풍으로 분류했다.

이번 태풍은 '역대급' 강풍과 폭우를 동반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하기비스가 1958년 시즈오카와 간토 지방을 초토화하며 1천200명을 희생시킨 가노가와(狩野川) 태풍과 비슷한 수준의 폭우를 동반할 것이라는 예상을 발표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는 이번 태풍에 앞서 재해 피해가 예상될 경우 미리 운행 중단을 결정하는 '계획 운전 휴지(중단)'를 전면 실시했다.

수도권 철도는 지하철 일부를 제외하고는 이날 오전부터 운행이 중단됐다. 이날 일본 전국 공항의 국내선 항공기 결항 편수는 1천667편이나 됐다.

이에 베를린 도이치 심포니(DSO)가 내한공연을 하루 앞두고 이를 돌연 취소했다. 공연기획사 빈체로는 "오는 13일 예정됐던 DSO 공연이 일본 항공기 결항으로 취소됐다"고 밝혔다.

빈체로는 "태풍이 한국 공연에 영향을 미치게 된 점을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티켓은 전액 환불하겠다. 공연을 기다려 주신 관객분들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12일 동해안 지방을 중심으로 시속 100㎞ 안팎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기상청은 "강원 영동 남부와 경상 동해안에는 최대 순간 풍속이 시속 90∼110㎞인 곳도 있겠다"며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동해안, 남해안, 제주 지역에 있는 공항에서는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으니 이용객은 미리 운항 정보를 확인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모레까지 동해안, 경남 남해안, 제주도 해안에는 너울로 인해 매우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도 있겠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한누리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