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도이치심포니 내한공연 취소…"태풍에 항공기 결항"

베를린 도이치 심포니(DSO)가 내한공연을 하루 앞두고 이를 돌연 취소했다.

공연기획사 빈체로는 "오는 13일 예정됐던 DSO 공연이 일본 항공기 결항으로 취소됐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6일부터 11일까지 일본 투어를 한 DSO는 이날 한국으로 넘어올 예정이었지만, 대형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으로 향하면서 이동이 어려워졌다.

빈체로는 "태풍이 한국 공연에 영향을 미치게 된 점을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티켓은 전액 환불하겠다.

공연을 기다려 주신 관객분들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1946년 설립된 DSO는 페렌츠 프리차이, 로린 마젤, 리카르도 샤이, 블라디미르 아시케나지, 잉고 메츠바흐 등 거장 지휘자들이 거쳐 간 명문 악단이다.

1996년, 2015년 두 차례 내한공연에서 인상적인 연주를 펼쳤다.

특히 이번 공연은 2년 전 취임한 악단 역사상 최연소 지휘자 로빈 티치아니(36)를 만날 기회여서 기대를 모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