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기비스 북상에 日 '초긴장'
최대풍속 169㎞, 중형 태풍
일본 지방당국 "식량 최대 1주일분까지 비축" 권고
19호 태풍 하기비스 / 사진 = KBS 뉴스 관련 보도 캡처

19호 태풍 하기비스 / 사진 = KBS 뉴스 관련 보도 캡처

제19호 태풍 '하기비스(HAGIBIS)'가 오는 주말 일본 동부를 강타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11일 오후 3시 기준 하기비스는 일본 도쿄 남남서쪽 약 790㎞를 거쳐 북상했다. 하기비스는 중심기압 940hpa(헥토파스칼)에 최대 풍속은 시속 169㎞에 달하며 강풍반경 480㎞의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이다.

하기비스는 시속 28km의 속도로 12일 오전 3시 도쿄 남남서쪽 약 590㎞ 부근 해상을 지나, 13일 오전 3시 도쿄 북동쪽 약 120㎞ 부근 육상을 관통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하기비스는 도쿄를 관통할 때도 중심기압 970hpa,최대풍속 시속 126㎞, 강풍반경 420㎞로 강도가 강한 중형 태풍을 유지할 것으로 보여 일본 수도권 및 동부 지역에 큰 피해가 염려되고 있다.

일본 기상청은 이번 태풍으로 인해 예상 강수량은 최대 800㎜, 최대풍속은 초속 45m가 예상돼 많은 피해를 예상하고 있다.

이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10일 중의원 예산위원회를 통해 "관계 부처와 재해 방지 회의를 개최하고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제15호 태풍의 경험을 바탕으로 구체적인 대책을 세울 것이다. 국민들도 최신의 기상 정보에 귀 기울이고, 사전 대비에 서둘러 달라"라고 당부했다.

일본 지방당국은 국민들에게 물, 식량, 배터리 등을 최소 3일분에서 최대 1주일분까지 비축할 것을 권고했다. 더불어 피난 상황을 우려해 자동차 연료를 가득 채우고 친인척과의 비상 연락망을 구축도 확인할 것을 당부했

우리 기상당국은 "11일부터 13일 오후 사이 동해안과 남해안, 제주도에는 최대순간풍속 시속 10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다"며 "그 밖의 지역에도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으니, 시설물 관리와 농작물 관리, 과일 낙과 등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태풍 간접 영향권에 드는 지역의 대비를 당부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