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파업 첫날 서울역 방문 비상수송대책 점검
정상대비 운행률 KTX 73%ㆍ광역전철 88%ㆍ새마을 62%ㆍ무궁화 67% 예상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1일 오후 서울역을 방문, 전국철도노동조합(이하 철도노조) 파업에 따른 운행 차질 현황과 비상수송대책 실행 과정을 직접 점검했다.

철도노조는 인력 충원, 임금 정상화 등 요구 사항을 놓고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이하 철도공사)와 합의에 이르지 못하자 예고한 대로 이날 오전 9시부터 파업에 들어갔다.

이번 파업은 14일 오전 9시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김 장관은 철도공사 사장으로부터 상황을 보고 받은 뒤 "파업 기간 가장 취약해지기 쉬운 분야가 안전"이라며 "안전 관리에 한 치의 빈틈이 없도록 차량 등을 점검하고 기관사 등 대체 인력도 철저히 교육하라"고 지시했다.

김현미 장관 "철도파업 중 점검·교육으로 안전 철저히"

아울러 그는 "파업 기간 열차 운행률 감소에 대비, 대체 교통수단 확대 등을 준비했지만 국민 불편을 더 줄이기 위해 추가로 가능한 방안이 없는지 다시 꼼꼼하게 챙겨달라"고 요청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파업에 따른 비상수송 기간에 KTX, 광역전철, 새마을, 무궁화 열차의 운행률은 정상 대비 72.5%, 88.1%, 61.8%, 66.7%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

김 장관은 운행이 중지된 열차의 표를 예매한 승객들이 혼란을 겪지 않도록 운행 정보 확인 및 예매 취소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국민에게 홍보하고, 역 등 현장에서도 승객의 취소·환불 요청에 발 빠르게 대응하라고 주문했다.

이날 오전 11시 기준으로 운행 중단 열차 예매 좌석 가운데 1만5천987석이 여전히 취소되지 않고 남아있다.

김 장관은 "파업으로 불편을 초래해 국민께 송구스럽다"며 "비상수송대책을 차질없이 시행하고, 파업이 조기 종료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철도공사에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