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모리트리·시네마360 등 120억원 규모…수공 입장 주목

충북 충주댐 피해 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가 충주댐 피해 보상 방안으로 한국수자원공사에 가칭 'K-water 충주호 레저타운' 조성을 요구, 수공 측의 검토 결과가 주목된다.

범대위 관계자들은 11일 경기도 과천의 수공 한강권역부문을 방문해 이런 입장을 전달했다.

충주댐 피해 대책위, 수공에 '충주호 레저타운' 조성 요구

구체적으로 관광 활성화와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충주댐 인근 수공 부지 등에 시네마360, 가상현실(VR) 체험시설, 케이블카 개념의 '맘모스 트리', 어린이용 놀이터를 설치해 달라고 요구한 것이다.

범대위는 충주호 레저타운 조성에 12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다.

범대위는 수공이 이 시설을 조성해 운영하면서 수익금의 일부를 충주시에 배분해 달라는 입장도 밝혔다.

충주시 관계자는 "처음으로 실질적인 피해 보상 방안을 제시했으니 긍정적인 답변을 달라는 게 범대위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범대위는 "1985년 충주댐 준공 이후 잦은 안개로 농산물 피해를 봤고, 공장설립 제한 등 규제를 당했다"며 올해 초부터 목소리를 높여 왔다.

수공의 제2단계 광역 상수도 확장공사로 도로 파손, 상수도관 파열 등의 피해까지 봤다며 보상을 촉구하는 10만명 서명운동도 벌이고 있다.

충주시의회도 지난해 말 "수돗물값을 깎거나 면제해야 한다"며 올해 충주시의 정수(수공 광역상수도) 구입 예산 62억5천만원을 전액 삭감해 이른바 '물값 분쟁'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