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역∼수도권 철도 물류기지 화물열차도 절반 이하로 떨어져
취소 사실 모르고 왔다가 발 동동…고속버스도 대부분 매진
부산역 안내직원 부족·고객 지원 전화 불통으로 승객들 혼선
부산도 열차대란, 여객열차 운행률 78%…승객들 발 동동

전국철도노동조합이 11일 오전 9시부터 14일 오전 9시까지 파업에 들어감에 따라 부산에서도 열차 운행 차질이 빚어졌다.

일부 승객은 예매한 열차가 파업으로 인해 갑자기 운휴에 들어갔지만, 표를 구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굴려야 했다.

특히 부산국제영화제, 영도다리 축제, 자갈치 축제 등 부산에서 대규모 축제가 열리고 있는 상황에서 부산과 서울을 오가는 여객열차 운행 횟수가 줄어들면서 시민은 물론 관광객들도 큰 불편을 겪고 있다.

11일 코레일에 따르면 파업이 현실화함에 따라 부산역을 기점으로 한 여객열차 운행 횟수가 보통 때와 비교했을 때 78.8%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부산역 기준 고속열차(KTX·SRT)와 ITX-새마을, 무궁화호 등 상·하행 여객열차는 보통 때 하루 255편 운행했지만, 파업으로 운행 횟수가 201편으로 감축 운행될 예정이다.

특히 KTX는 보통 때와 비교했을 때 운행률이 66%까지 떨어진다.

SRT는 평소와 같이 100% 운행된다.

코레일은 부산역을 오가는 ITX-새마을, 무궁화호도 운행 편수가 줄어 평시 대비 운행률이 75∼83%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파업 첫날인 11일 부산역은 오전 11시부터 대부분 열차표가 매진됐다.
부산도 열차대란, 여객열차 운행률 78%…승객들 발 동동

부산역 매표소에는 아침 이른 시간부터 파업으로 줄어든 열차 운행 횟수나 열차 출발 시각을 묻거나, 파업 사실을 모르고 역에 나왔다가 열차 감축 운행 사실을 듣고 급하게 열차표를 구하려는 사람들이 눈에 띄었다.

하지만 부산역은 역사 내에 열차 운행 조정 시간표를 부착하지 않아 승객들은 큰 혼선을 빚고 있다.

한 이용객은 "창구 대기 줄은 긴데 안내 직원도 부족하고 철도고객센터는 한 시간째 전화가 불통이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코레일은 지난 4일부터 이날 운휴한 열차에 대해 발권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4일 이전에 예매한 승객들은 7일부터 코레일이 발송한 열차 취소 문자를 수신한 뒤 다시 열차표를 끊어야 했지만 일부 시간대는 표가 매진된 상황이었다.

온라인이나 모바일로 예매하지 않고 창구에서 직접 표를 예매했던 승객은 역사에 도착해서야 열차가 취소된 사실을 알고 크게 당황했다.

다른 열차표를 구하려 했지만 이날 11시부터 대부분 열차표가 매진된 상황이라 발걸음을 돌려야 했다.

부산으로 여행 온 A(65·서울 거주) 씨는 "서울역 창구에서 왕복표를 끊어 부산에 여행 왔다"며 "여행을 마치고 부산역에 도착해서야 안내방송을 듣고 열차가 취소된 사실을 알았는데 다른 시간 때 열차는 이미 매진된 상황이라 난감하다"고 말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창구 예매 승객은 그리 많지 않으나 연락을 취할 방법이 없어 취소 사실을 미리 알지 못한 일부 승객은 불편을 겪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철도파업 여파로 오후 2시 현재 부산에서 출발해 서울로 향하는 고속버스도 오후 6시까지는 대부분 매진인 상황이다.

부산 도심인 부전역과 기장군 일광을 연결해 사실상 부산 도시철도 5호선 역할을 하는 동해선 운행률도 약간 줄어든다.

동해선은 보통 때 하루 양방향 88편을 운행했지만, 파업으로 운행 횟수가 70편으로 줄어 운행률이 81.3%로 떨어졌다.

파업 첫날인 이날 오전 동해선 주요 역에서는 파업으로 줄어든 운행 횟수가 담긴 열차 시간표를 휴대전화로 찍거나, 역무원에게 동해선 운행 횟수를 묻는 시민들이 많았다.

부산역과 수도권 철도 물류기지를 오가는 화물열차는 운행 횟수가 평시 대비 절반 이하로 떨어졌지만, 당장 큰 물류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부산항만공사 관계자는 "부산항 물류에서 철도 운송 비율이 9% 정도에 그쳐 철도파업에 따른 물류 차질은 거의 없을 것"이라며 "부산항 신항과 부산진역에 있는 야적장에 여유 공간이 많아 3일 한시 파업의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철도노조가 한시 파업 뒤 2차 파업을 강행한다면 철도를 주로 이용하는 화물 운송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어 파업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