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접근 태풍 '하기비스' 위성사진. /사진=연합뉴스(AP)

일본 접근 태풍 '하기비스' 위성사진. /사진=연합뉴스(AP)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가 다가오면서 이번 주말 한반도는 간접 영향권에 들 전망이다.

기상청은 11일 오전 9시께 하기비스가 일본 도쿄 남남서쪽 약 920km 바다에서 시속 23km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초대형 태풍인 하기비스의 중심기압은 930hPa(헥토파스칼)로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50m(시속 180km)에 달한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경우 영향 반경은 500km에 이른다.

한반도는 현재 북쪽에 있는 차고 건조한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강한 열대저기압인 태풍이 일본을 향해 북상하면서 큰 기압 차이로 한반도에 북동풍이 점차 강해지고 있다.

태풍은 오는 12일 밤 일본 도쿄 부근에 상륙하는데, 13일 새벽까지 바람은 더욱 강해질 수 있다.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풍랑 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이날 오후부터는 남해와 동해를 중심으로 물결이 2∼5m로 점차 높아지겠고, 14일까지 풍랑 특보가 확대·강화될 수 있다.

기상청은 "12일부터 14일까지 남해와 동해를 중심으로 시속 100km 이상 매우 강한 바람이 불면서 최대 4∼7m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겠다"며 "항해·조업하는 선박들은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