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아내' 배지현 임신 6주차
출산일은 내년 5~6월
류현진 아빠된다…배지현 임신 6주차 /사진=연합뉴스

류현진 아빠된다…배지현 임신 6주차 /사진=연합뉴스

류현진 2세가 태어날 전망이다. 류현진의 아내 배지현 전 아나운서가 임신했기 때문이다.

11일 스포티비뉴스에 따르면 류현진의 아내 배지현이 현재 임신 6주차에 접어들었다.

배지현은 임신 초기인 탓에 안정을 취하며 태교에 전념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출산 예정일은 내년 5월~6월 사이다.

임신 초기에는 유산의 위험이 가장 큰 시기이기 때문에 체력 소모가 큰 활동이나 운동을 삼가야 하는데, 음식 역시 조심하는 것이 좋다.

특히 임신 3주부터 8주 사이에는 태아의 폐, 심장, 뇌, 팔, 다리 등 중요한 기관이 만들어지는 시기라서 영향을 줄 수 있는 자극적인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고 전문가는 전했다.

임신 초기에 입덧이 있을 경우 음식을 잘 먹지 못하게 되는데, 요리를 할 때 기름을 적게 쓰고 음식의 온도를 차갑게 하면 도움이 된다.

입덧으로 구토가 잦다면 수분이 부족해지지 않도록 우유나 과일 등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또한 입덧은 공복일 때 가장 심해지기 때문에 공복 시간을 최소화시키면 도움이 된다.

하루 세 끼 식사를 쪼개서 여러 번으로 나눠 먹는다고 생각하고 식사 간격을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입덧을 하더라도 음식은 부족하지 않게 섭취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한편 류현진과 배지현은 해설위원 정민철의 소개로 처음 만나 2년의 열애 끝에 지난해 1월 결혼했다.

배지현은 서강대 영어영문학과를 졸업, 지난 2011년부터 SBS ESPN, MBC 스포츠 플러스 등에서 야구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들은 결혼식을 올린 후 로스앤젤레스로 건나가 거주하고 있다. 배지현 아나운서는 류현진 내조에 집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LA다저스 소속이었던 류현진은 포스트 시즌 일정을 마쳤다.

지난 10일 류현진은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5전 3승제) 5차전에서 다저스가 워싱턴에 3-7 충격의 역전패를 당하면서 가을야구를 마감했다.

류현진은 '총력전'으로 펼쳐진 NLDS 5차전에도 불펜 대기했지만, 등판 기회 없이 패배를 바라봐야만 했다.

류현진은 이제 FA 시장에 나와 새 시즌 준비에 들어간다.

류현진은 2013년 다저스와 6년 총액 3천600만달러에 계약했다. 지난해가 계약 마지막 해였지만, 류현진은 다저스의 퀄리파잉오퍼를 받아들이고 1년을 더 뛰었다.

1년 사이 에이스 투수로 도약한 류현진은 FA 시장에 다시 나와 '메이저리그 제2막'을 준비한다. 류현진이 다저스와 재계약할지, 새로운 팀으로 이적할지는 메이저리그 스토브리그의 화두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