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동해안 강풍과 비…동해상 높은 물결

11일 대구와 경북은 가끔 구름 많은 가운데 오후부터 동해안은 동풍 영향으로 흐린 날씨를 보이겠다.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동풍의 영향으로 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경북 동해안은 11일 밤늦게부터 12일 오후 3시까지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동풍에 의한 강수량은 5㎜ 안팎으로 예상된다.

중국 동북지방에 대륙고기압이 위치하고, 일본 남쪽 해상에서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북상함에 따라 11일 오후부터 경북 동해안에 초속 10∼14m의 강풍이 불겠다.

또 동해남부 전해상에 초속 10∼18m의 강풍이 불고, 물결이 2∼4m로 높아지면서 풍랑특보가 발표되겠다.

오는 12일부터 동해상을 중심으로 물결이 4∼7m로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조업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경북 동해안에는 너울로 인해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대구기상대는 "오늘(11일) 낮 기온이 22∼26도로 평년보다 1∼3도 정도 높겠다"며 "일부 내륙은 아침 기온이 10도 이하로 쌀쌀하겠고 일교차가 10도 이상 벌어지겠다"고 예보했다.

또 "내일(12일) 오후부터 우리나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해 모레(13일) 아침 기온은 오늘보다 2∼3도 낮아져 대부분 내륙이 10도 이하로 떨어지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