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로이드적 생명·21세기 공화주의

▲ 민주주의는 만능인가 = 김영평 외 지음.
사회과학 연구자들이 21세기 대부분의 나라가 지향하는 정치 체제인 민주주의에 대한 궁금증을 문답 형태로 정리한 교양서. 민주주의를 제대로 알리자는 취지로 모임을 결성해 5년간 공동 작업한 결과물이기도 하다.

책이 제시한 질문은 왜 권력은 분립돼야 하는가, 정당이 있어야 민주주의 국가인가, 민주주의는 어떻게 평등을 실현하는가, 포퓰리즘은 왜 무서운가, 다수결은 무조건 정당한 선택 방법인가 등이다.

저자들은 견제와 균형의 원리, 법에 따른 지배의 원리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으면 민주주의는 허망하게 무너질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일정한 법의 제약 속에서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보호하는 한정된 과업만 수행하는 정부여야 민주주의 정부"라고 주장한다.

가갸날. 239쪽. 1만5천원.
[신간] 민주주의는 만능인가

▲ 바이로이드적 생명 = 키스 안셀 피어슨 지음. 최승현 옮김.
영국 워윅대 교수인 저자가 인간 진화와 기술 진보에 대한 오해를 니체와 들뢰즈 사상으로 고찰했다.

책 제목 중 일부인 '바이로이드'(viroid)는 '바이러스성의' 혹은 바이러스보다 작은 리보핵산(RNA) 병원체를 의미한다.

저자는 인류 역사가 찰스 다윈의 견해처럼 진화론적 진보를 경험한 것이 아니라 불규칙한 성장 궤적을 따라갔다고 주장한다.

또 인간과 사회 앞에 비(非), 초(超), 탈(脫), 후(後) 같은 접두어들이 붙는 현실을 언급하면서 인류가 규정된 것이 없는 시대를 살고 있다고 강조한다.

그는 서론에서 "모든 형태의 철학화된 인간중심주의가 만들어낸 미숙하고 오만한 삶/생명에 관한 주장을 파괴할 급진적이고도 비인간적인 철학을 모색한다"고 했다.

그린비. 392쪽. 2만8천원.
[신간] 민주주의는 만능인가

▲ 21세기 공화주의 = 21세기공화주의클럽 지음.
한국 정치 현실에서 산업화 세력과 민주화 세력 간 적대 관계를 해소할 대안으로 공화주의를 꼽고, 그 가치를 모색했다.

저자 5명이 헌법과 공화국, 공화주의와 나라사랑, 민주공화국, 공화주의적 대통령제에 부합하는 선거·정당 개혁, 공동체 공화주의 정치철학에 대해 각각 글을 썼다.

인간사랑. 219쪽. 1만5천원.
[신간] 민주주의는 만능인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