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한 경북지역 피해액이 1천355억여원에 이르렀다.

울진 750억원 등 경북지역 태풍 '미탁' 잠정 피해액 1천355억원

경북도는 10일 오후 6시 기준으로 15개 시·군에서 본 피해액 합계가 이같이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역별 피해액은 울진 750억9천900만원, 영덕 309억8천만원, 경주 100억3천200만원, 성주 67억9천800만원이다.

포항을 비롯한 11개 시·군 피해액은 125억9천200만원이다.

인명 피해도 발생해 경북에서만 9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피해 시설을 보면 주택 38채가 파손되고 1천976채가 침수됐다.

상가와 공장 414곳도 피해를 봤고 농작물 1천494.9㏊에서 침수, 매몰, 낙과 등 피해가 있었다.

공공시설로는 도로 185곳, 하천 96곳 등 모두 2천476곳에서 피해가 났다.

또 이재민 684명(513가구)이 발생해 109명(79가구)이 아직 귀가하지 못했다.

피해 지역 응급복구는 95%가량 진행됐다.

경북도와 중앙정부 피해합동조사단은 추후 복구계획 수립을 위한 금액을 확정하는 한편 피해 주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조기 지급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