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산 9월 강수량 관측 이래 1위…제주·성산은 3위

가을장마와 태풍이 연이어 찾아온 제주도의 9월 강수량이 기록적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가을장마·태풍 연이은 9월 제주 강수량 기록적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도내 지점별 9월 강수량은 제주 610.6㎜, 고산 400.1㎜, 성산 613.3㎜, 서귀포 394.9㎜ 등을 기록했다.

9월 강수량 평년(1980∼2010)값은 제주 221.6㎜, 고산 116.2㎜, 성산 228.4㎜, 서귀포 196.6㎜로 올해는 평년의 2∼3배에 달하는 많은 비가 내린 것이다.

올해 9월 고산의 강수량은 관측 이래 9월 강수량으로는 최고치였다.

제주의 경우 2007년 9월(880㎜)과 1956년 9월(636.7㎜)에 이어 3위, 성산도 2007년 9월(850.1㎜)과 1983년 9월(742.4㎜)에 이어 3위였다.

서귀포는 관측 이래 5위에 해당했다.

또한 자동기상관측장비(AWS) 측정값으로는 산지에 한라산 윗세오름 1천631.5㎜, 사제비 1천469.5㎜, 어리목 1천412㎜, 성판악 1천297.5㎜, 한라생태숲 1천253㎜ 등 9월 한달간 1천㎜를 훌쩍 넘는 많은 비가 내렸다.

송당은 1천305.5㎜로 산지와 비슷한 수준의 폭우가 쏟아졌으며 이밖에 오등 993.5㎜, 구좌 922.5㎜, 선흘 888.5㎜, 태풍센터 830㎜, 유수암 780.5㎜, 대흘 761㎜ 등을 기록했다.

가을장마·태풍 연이은 9월 제주 강수량 기록적

제주에는 8월 말부터 9월 초까지 정체전선에 의한 가을장마로 여름 장마철에 못지않은 많은 비가 내렸다.

게다가 태풍 링링과 타파가 강한 비바람을 몰고 연이어 찾아왔고, 10월에 접어들어 우박과 태풍 미탁까지 영향을 미치면서 곳곳에 큰 피해가 발생했다.

링링으로 인해 13억5천600만원 상당의 피해가 발생해 복구에 84억5천700만원이 들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타파의 강한 비바람에는 3억8천700만원 상당의 피해가 발생해 복구에 109억원이 들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도는 유례없이 연이어 찾아온 가을장마와 태풍, 우박, 돌풍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위해 특별지원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기로 했다.

가을장마·태풍 연이은 9월 제주 강수량 기록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