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수 "대구공항 통합이전 때 민간공항 사업성 제고해야"

1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대구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추진과 관련해 민간공항 사업성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행정안전위 박완수 의원(자유한국당)은 이날 "대구 민간공항·군 공항 통합이전은 사업비용 마련, 이전지 주민 여론 등을 놓고 볼 때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며 "민간공항 사업성 검토 등이 이전지 결정 과정에서 배제되다시피 한 것은 사업규모나 중요성에서 우려스러운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십수 년 간 수차례의 타당성 평가와 외국 전문기관 검토 등을 통해 결정한 김해신공항의 경우도 현재 일순간에 전면 재검토되고 있다"면서 "국가적 항공사업을 주민투표로만 결정한다면 향후 사업추진 과정에서 어려운 상황에 놓일 수 있어 사업성도 함께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구공항 통합 이전을 조급하게 밀어붙이다가 원점으로 돌아가지 않도록 신중을 기해야 한다"며 "이전지 결정을 주민투표 방식으로 하더라도 해당 지역민 의사를 반영해 다수가 수용하는 방향으로 추진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