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까지 대추 등 농산물 저렴하게 판매…볼거리도 다채

충북을 대표하는 농산물 축제인 '2019 보은대추축제'가 11일 개막한다.

입과 눈이 즐거운 '2019 보은대추축제' 내일 팡파르

'5천만 전 국민의 함께 즐기는 보은대추축제'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이날부터 20일까지 열흘간 보은읍 뱃들공원과 속리산 일원에서 펼쳐진다.

축제장에는 200여개 부스가 들어서 보은 명품 대추를 비롯해 지역에서 재배한 80여종의 농특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

개막일 오후 6시 30분 뱃들공원 주 무대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공연, 전시, 체험 행사도 연일 이어진다.

12일에는 가수 SF9, 조성모, 김완선 등이 출연하는 제24회 속리산 단풍가요제가 개최된다.

축제장에 마련된 특설 경기장에서는 12일부터 18일까지 중부권 유일의 소싸움 경기인 '제13회 충북 보은 민속소싸움대회'가 펼쳐진다.

이번 대회에는 전국의 이름난 싸움소 160여마리가 출전해 승부를 가린다.

17∼18일에는 보은 출신 오장환 시인을 기리는 제24회 오장환 문학제가 연계행사로 열린다.

국가무형문화재 제22호 낙화장 김영조 선생의 작품 및 시연을 감상할 수 있는 무형문화재 체험관과 공예·승마·드론 등 각종 체험장도 운영된다.

보은군은 축제 기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을 위해 기존 거점소독소 외에 관내로 들어오는 주요 진입로 3곳에 방역 차량을 이용한 임시 소독소를 추가 운영한다.

또 매일 행사장 전체를 개장 전, 폐장 후 소독하는 한편 방역 차량을 항시 대기시키고, 관람객들이 진·출입이 예상되는 장소마다 대인 소독기 10대와 발판 소독기를 다수 설치할 예정이다.

작년 대추축제에는 90만여명이 다녀갔다.

대추를 비롯한 농산물 판매액이 95억원에 달해 충북도에서 '농산물 판매 최우수 축제'로 선정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