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강남에 80일간 초대형 팝업스토어 연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오는 18일부터 내년 1월 5일까지 강남구 역삼동에 초대형 팝업스토어 '하우스 오브 BTS'(House of BTS)를 연다.

10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80일간 운영되는 이 팝업스토어는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 건물을 모두 방탄소년단 관련 콘텐츠로 채운다.

뮤직비디오 속 세계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은 물론이고 기념품 가게와 음식료 판매대도 있다.

이는 지난 5∼6월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시카고, 뉴욕과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에서 운영한 방탄소년단 월드투어 팝업스토어를 양적, 질적 측면에서 강화한 것이다.

팝업스토어는 방탄소년단의 최근 앨범인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의 색조인 분홍색 위주로 꾸몄다.

'디엔에이'(DNA), '마이크 드롭'(MIC Drop) 등 히트곡들과 뮤직비디오에서 도출한 아트워크를 활용한 화려한 볼거리도 준비한다.

빅히트는 "'하우스 오브 BTS'는 기존 팝업스토어 이상의 놀라운 경험을 제공하는 복합 체험공간이 될 것"이라며 "팬뿐만 아니라 많은 분이 함께 즐길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소개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11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킹 파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 SPEAK YOURSELF) 투어를 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