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20일 '여성 경력단절 예방주간'…'W-ink' 캠페인

여성가족부는 14∼20일 여성의 경력단절을 예방하고, 일·생활 균형 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경력단절 예방주간'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여가부는 예방주간 동안 전국 여성새로일하기센터(이하 새일센터)와 함께 '윙크(W-ink) 캠페인'을 전개한다.

윙크(W-ink)는 '여성(Woman)'과 '일(Work)'의 'W'와 '잇다(Link)'의 'ink'를 조합한 것이다.

여가부는 12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 디큐브시티 광장에서 경력단절 예방주간의 시작을 알리는 '여성의 경력 언제나 윙크(W-ink)' 캠페인을 연다.

캠페인에서는 시민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는 토크콘서트와 공감 퀴즈, 플래시몹, 공연 등이 있을 예정이다.

전국 각 새일센터에서는 경력단절 예방 특강, 취업자 간담회, 여성채용박람회, 거리 캠페인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