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연합뉴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연합뉴스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부문 노동조합이 파업에 돌입하면서 퇴근길 지하철 운행이 상당 부분 차질을 빚을 전망이다.

7일 서울교통공사 등에 따르면 9호선운영부문 노조는 인력 충원과 호봉제 도입 등을 요구하면서 이날 오전 5시부터 사흘 간 파업에 들어갔다. 이로써 9호선 전체 구간 가운데 서울교통공사 9호선부문이 맡고 있는 2·3단계 구간 언주~중앙보훈병원역 열차 운행이 평소보다 줄어들 전망이다.

1단계(개화∼신논현역) 구간은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다. 하지만 2·3단계 열차 운행이 지연되면 1단계 구간 운행에도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2·3단계 구간의 평일 운행 횟수는 90회다. 9호선 전체 운행 횟수(458회)의 20%를 차지한다.

노조는 지하철이 관련 법상 필수 유지 공익사업장인 만큼 출근 시간대인 오전 7∼9시는 100% 운행하지만 퇴근 시간대인 오후 5∼7시는 80%로 운행률을 줄이기로 했다. 나머지 시간대에 계획된 운행률은 60%다.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비조합원과 불참자 등 대체인력을 투입해 평소와 동일하게 열차를 운행할 계획이다. 종전과 마찬가지로 오전 5시 30분부터 다음 날 오전 1시까지 운영된다. 운행 간격 또한 그대로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사측은 "최소운영 가능인원 130명보다 34명 많은 164명의 운영인력을 확보했다"며 "노조의 태업이나 필수유지 업무를 방해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고 전했다.

정상 운행이 어려운 경우에 대비해 비상수송 대책도 마련했다. 우선 운행률이 90∼99%인 경우 9호선 노선을 경유하는 시내버스 24개 노선에 예비차량 24대를 투입하고 기존에 운행 횟수를 단축해 운행 중인 차량 36대를 정상 운행한다. 다람쥐버스 3개 노선(8331, 8551, 8761)도 1시간 연장 운행한다. 운행률이 90% 아래로 떨어질 경우 시내버스 46개 노선에 예비차량 57대를 투입하고 단축 차량 63대를 정상 운행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